Spotlight

Spotlight

Bi-monthly interviews of students at th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Eon & Inyoung

Eon & Inyoung

이유진 & 최인영

소개

Q: 이름, 학년, 전공

A: 4학년 이유진 (이온), Advertising

4학년 최인영, Advertising/RTF

 

질문
Q: 어디서 어떻게 만났는지?
A: (둘다) UTCAP 프로그램으로 UT Arlington 도서관에서 처음 만났지. 

내가 같이 수업 듣던 친구가 유진이를 알아서 같은 한국인이여서 만나게 됐지

 

Q: 서로에 대해서 좋아하는게 무엇인지?
A: 서로에 대해서 좋아하는 것… 깊게 생각해보자… 

난 되게 차분한거! 내가 너무 업 되어 있을 때 나를 눌러주는 친구..? 약간 “야… 진정해…” 이런 역할? 난 그 점이 제일 좋은 것 같애 히히

오히려 얘가 똥꼬발랄하니까 같이 업 되는게 좋거든. 근데 중요한 순간에는 차분할 줄 아는 친구라서 좋아. 너무 똥꼬발랄 하기만 하면 내가 감당이 안 되서… 근데 감당이 되는 친구라 ㅎㅎ

 

Q: 자신이 갖고 싶은 상대방의 성격이 있다면 무엇인지?
A: 어떤 상황에서 되게 침착한 것. 

나는… 처음 만난 사람한테 친절하게 잘 다가가는 성격 

 

Q: 서로에게 주거나 받은 가장 기억에 남는 선물은?
A: 나 있어! 많이 친해지지 않았을 때 과자모자를 받은 적이 있어! (근데 인영이가 굉장히 싫어했어…) 과자로 만든 모자인데… 나는 과자는 그렇다 치는데 왜 메추리알을 위에 올렸는지 이해가 안 갔어 허헛… 그리고 뜯을때 되게 힘들었어. 근데 그 과자 쉬지 않고 끝까지 계속 먹었던 기억이 있어 왜냐하면 난 그런 선물을 받아본 적이 없거든. → 사실 도현이랑 이거 만들면서 “와 아이디어 대박이다! 이거 진짜 좋아하겠다!” 이랬는데 아니였어

그래서 어떻게 반응을 해야 할 지 몰랐어

되게 센스있다 생각했던 선물이 있어! 이번에 인영이가 한국 갔을 때 내 생일선물로 장식용 향초를 사줬어. 냄새도 좋고 예뻐서 보자마자 기분이 좋았어 ㅎㅎ난 보자마자 “캬 완벽하네~” 이러고 샀지

 

Q: 같이 여행을 간 적 있는지? 있다면 어디였고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함께 미래 여행 계획이 있는지?
A: 아!!! 나 있어!!! 제주도에 우도를 같이 가서 전기 자전거를 탔는데 얘가 너무 무서워 하는 거야. 근데 나는 얘가 타기 싫을 정도로 무서워하는 줄 몰랐어. 결국 인영이가 울었어! 

그때 쉬는 타임이 있었는데… 딱 쉬면서 너무 서러워서 눈물이 쏟아졌지… 

난 그 상황이 너무 미안하면서도 웃긴거야~ 

그리고 거기 동선이 경사가 가파르고 주변에 차 지나가서 마음 편하게 탈 수 있는 환경이 아니였어… 

나는 자전거를 잘 타는 편이라 주변 보면서 사진도 찍고 즐겼는데 우는 걸 보고 “아… 지금까지 나만 이렇게 신났나..?” 라는 생각이 드는거야! 

그리고 내가 앞에 타고 유진이가 뒤에 탔는데 중간에 자꾸 “으에엑!!!” 거리면서 장난을 치는 거야… 난 그래서 더 무서웠지 뒤를 못돌아 보고

 

Q: 함께 미래 여행 계획이 있는지?

A: 나는 유럽 배낭여행

오히려 나는 남미? 이런 곳 가고싶어. 둘이 가면 동남아 가지 않을까? 대만! 대만 가고싶어

오 대만~ 대만 밀크티 투어 어때? ㅎㅎㅎ

 

Q: 크거나 작은 다툼/싸움이 있었는지?

A: 싸우기 보단 여행 가서 의견이 안 맞았던 적은 있었지. 우리가 게스트하우스에서 머물렀는데 그 날 파티가 있었어. 나는 “놀러왔으니까 놀자!” 라는 생각이였고 인영이는 “쉬자!” 이랬지. 근데 얘가 져줬어 ㅎㅎ

우리가 이틀 머물렀었는데 첫날에도 파티가 있었어. 근데 너무 노잼이였던 거야 그래서 굳이 두번째 날에도 놀아야되나 싶었지. 나는 다 씻고 이 상태로 침대에 누워있으면 너무 완벽할 것 같은데… 근데 여행 왔으니까 놀면 좋지~

 

Q: 치사한 걸로 싸운적이 있는지?
A: 그때 이후로 싸운 적이 없어

이런 경우는 많지 서로 막 아니야!!! 이러고 네 기억이 잘못된거야!!! 이러다가 한명이 증거 찾아면 아~ 그러네~

유치한 걸로 싸웠다면 연예인 누구가 더 잘생겼다 이런걸로? 취향이 너무 달라서… 

 

Q: 서로한테 가장 거슬리거나 짜증나는게 있다면?
A: 유진이 손톱 뜯는 거. 계속 딱 딱 딱… 

아!!! 이건 진짜 별거 아닌데 인영이가 타자를 굉장히 빨리 쳐. 같이 수업 들으면 옆에서 타다다닥 친단 말야 그러면 내가 조용히 “천천히 쳐…” 이러지 근데 이걸로 얘가 덕을 많이 봤지~ 내가 워낙 빨리 치니까 슬라이드 지나가면 옆으로 스윽- 하면서 보니까

 

Q: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A: 나는 같이 교복 입었을 때. 우리 둘 다 교복을 한 번도 안 입어봐서… 교복 입고 롯데월드 가려고 했는데 그 날 비가 와서 코엑스 돌아다녔지~ 

지금 생각해보면 조금 쪽팔렸던 것 같긴 한데… 우린 재밌었어. 

난 우리 제주도 갔을 때 고생을 했어서… 차가 없으니까 교통도 힘들고 약간 모든 기억이 재밌으면서 모든 게 모험 같았어.

 

Q: 함께 경험했던 가장 창피했던 순간은?
A: 아!!! 우리가 옷도 시밀러룩으로 입고 도현이가 사진을 찍어준 적이 있는데 지나가는 사람들이 다 쳐다보는게 너무 부끄러웠어. 재미는 있었지만 너무 창피했지… 

난 신경도 안 썼어. 난 유진이가 창피해하는 걸 즐겼어 ㅎㅎ 

SAC 밖에서 찍어서 사람들도 많았어… 

 

Q: 서로의 TMI?
A: 유진이는 그냥 파인애플은 먹지만 익힌 파인애플은 안 먹고, 그냥 양파는 먹지만 익힌 양파는 안 먹고… 그런 거?

인영이는 한 번 남긴 음식을 다시 먹지 않아

 

Q: 서로만 아는 농담이 있는지?
A: 내가 가끔 이상한 소리를 낼 때가 있어서… 음식을 먹다 떨어트리면 갑자기 “뷁” 이런 소리를 내서 놀릴때 똑같은 소리를 내지 ㅎㅎ

한번은 내가 게임에서 져서 “아니야!!!” 라고 소리치면서 절망한 적이 있는데 그 이후로 뭐 할 때마다 갑자기 “아니야!!!”라고 소리친다던가 난 이게 제일 웃겼어 ㅎㅎ

 

Q: 함께 했을때 가장 즐거운건? 둘이 같이 있을때 대부분 무엇을 하고 있는지?
A: 맛있는 거 먹기 특히 디저트 버블티.

누워서 같이 연예인 직캠 보기!!! 우리가 춤을 추니까 춤 영상 보면 “아, 얘는 진짜 잘 춘다~” 아니면 “얘보다는 우리가 나은 것 같기도~”

서로 좋은 무대나 춤 영상 있으면 공유하고!

 

Q: 친구가 해줬던 음식 중에서 가장 맛있었던 것은?
A: 가장 기억에 남는 음식은 생일 때 해준 미역국 아니면 술 먹은 다음 날 해준 계란국! 

계란국이 처음으로 해준 음식 같은데..?

왜냐하면 그때 친해진지 얼마 안 됐을 때라…

나는 술을 잘 못하고 유진이는 조금 마시는 편이라 나는 먼저 기숙사 방에 들어가 있었는데 우리가 다음 날 아침에 어디를 가야 했는데 얘가 안 일어나는 거야. 조심스럽게 “저기… 일어나…” 이러면서 깨웠지

나는 자극적인 음식을 좋아하고 인영이는 그렇지 않은 음식을 하는 편이라… 솔직히 말하면 인영이 음식이 더 맛있어!

 

Q: 기대하고 있는게 있다면?
A: 여행을 단 둘이 한 번 더 가고 싶긴 해

좀 길게. 한 달 말고 한 열흘 정도?

 

MBTI

이유진: ISFP

최인영: INFP

궁합: 최악

 

Q: 이 결과에 따르면 서로의 궁합이 잘 맞는다고 생각하는지?
A: (둘다) 안 맞는 부분은 있긴 해 근데 이해할 수 있는 부분들. 

쟤는 저렇게 생각하고 난 이렇게 생각하니까 그럴 수 있지~ 이런 정도?? 

최악이였어~? 그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Balance quiz 

Q: 아침형 인간 vs. 저녁형 인간
A: (둘다) 저녁형 인간

 

Q: 강아지 vs. 고양이
A: 강아지 고양이

 

Q: 토종적인 입맛 (한식) vs. 이국적인 입맛
A: 토종적인 입맛

이국적인 입맛

 

Q: 감자튀김 간장에 찍어 먹기 vs. 회에 케찹 찍어 먹기
A: (둘다) 감자튀김 간장에 찍어 먹기

 

Q: 노트로 필기 vs. 컴퓨터로 필기
A: (둘다) 컴퓨터로 필기

 

Q: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 vs. 내가 좋아하는 사람
A: (둘다)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

 

Q: 친구 일주일에 5번 만나기 vs. 친구 일주일에 1번 만나기
A: (둘다) 친구 일주일에 1번 만나기

 

Q: 집순이 vs. 밖돌이
A: (둘다) 집순이 

 

인영

 

이유진

———  

 

Introduction 

Q: Name, Year, Major

A: Eujen (Eon) Lee, Advertising, 4th year

Inyoung Choi, Advertising/ RTF, 4th year

 

Questions

Q: How did y’all meet? (when, where, etc.) 

A: (Both) We were both capped to UT Arlington and we met for the first time in the library there. Someone I was taking a class with knew Eon so we ended up meeting since we’re both Korean.

 

Q: What’s yall’s favorite thing about each other? 

A: Our favorite thing about each other… Let’s think hard… For me it’s her calmness! She’s someone who settles me down when I’m really up..? Kinda like, “hey… calm down…” this kind of role? I think that’s my favorite thing hehe

I like her because she’s super bright, so I tend to become active and lively as well. Also, she can calm herself down in certain situations. If she’s uncontrollably bright all the time, I can’t handle that… But she can control herself, hehe

 

Q: What personality trait does the other person have that you wish you had? 

A: Being really calm and cool in any situation. 

For me… being kind when they meet someone for the first time.

 

Q: What’s the most memorable gift given or received from each other?

A: I have one! When we weren’t super close I got a snack hat for a gift! (but she really hated it…) it was a hat made out of snacks but… I couldn’t understand why they put a quail’s egg on top of the hat as a point, haha… also it was really hard to take apart. I remember eating those snacks non stop because it was a gift I’d never gotten before. Honestly when I was making it with Dohyun we said, “wow this idea’s amazing! She’s gonna love this!” but that’s not what happened. 

So I didn’t really know how I should receive it. 

There’s a gift where I thought she had a good sense. When Inyoung recently went to Korea she bought me a decorative candle. It smelt nice and was pretty so once I saw it I was happy. As soon as I saw it I thought, “Wow this is perfect,” so I bought it.  

 

Q: Have y’all traveled together? If so where? What was the most memorable moment? Are y’all wanting to do any future trips? 

A: Ah!!! I thought of one!!! We went to Udo in Jejudo and rode an electric bicycle but she was so scared. But I didn’t know that she was so scared she didn’t want to ride it. In the end Inyoung cried! 

We had time to take a break but… as soon as we did I burst into tears… 

I felt really sorry but it was so funny at the same time.

The slope of the hill was steep, so everytime a car in the area passed by I was so uncomfortable… 

I thought she would be able to ride it so I was taking pictures of the area and having fun but I saw her crying and thought, “Oh… was I the only one excited this whole time..?” 

I sat in the front and Eon was in the back but during the ride she kept screaming like, “AHH!!” as a joke… it was scarier because I couldn’t turn around to look. 

 

Q: Are y’all wanting to do any future trips? 

A: I want to go backpacking in Europe.

South America? I want to go there. If we go on a trip together we’d probably go to Southeast Asia? Taiwan! I want to go to Taiwan. 

Ooh Taiwan~ how’s a Taiwan milk tea tour? 

 

Q: What minor or major argument have yall had before? 

A: Rather than fighting when we went on a trip our opinions weren’t matching up. We stayed in a guesthouse but there was a party that day. I was like “Since we came to have fun let’s go!” and Inyoung was like “Let’s rest!” But she let me win. 

We stayed for two days but we had a party on the first day at the guest house. But it wasn’t fun at all so I was wondering if we needed to do it again on the second day. For me if I washed up and went straight to bed it would’ve been perfect but… since we were on a trip we should do something fun~

 

Q: What’s the most ridiculous thing y’all have argued about before?

A: We haven’t fought after that one time. 

There are a lot of times where we’re just like “No!!! Your memory’s wrong!!!” and then when one of us looks into it we’re like “Ah~ you were right”

When we fight over childish things it’s like which celebrity is more handsome. Our tastes are so different…

 

Q: Biggest pet peeve for each other? 

A: When Eon picks at her nails. She consistently does it making sounds. 

Ah!!! This is really nothing but Inyoung types super fast. When we’re in class together she’s next to me typing really loud, so I tell her “type slowly…” But this is something that benefits her~ Because I type so fast once the slides change, she slowly sneaks at my screen to see what I typed.

 

Q: Most memorable moment? 

A: When we wore school uniforms together. Both of us had never worn them before… We were going to wear them to Lotte World but it started raining that day so we went to Coex Mall. 

Now that I think about it it was a little embarrassing… but we had fun. We went through a lot when we went to Jejudo… Since we didn’t have a car it was hard to travel and while everything was fun it was also all like an adventure.

 

Q: Most embarrassing moment experienced together? 

A: Ah!!! We wore similar clothes for pictures Dohyun took of us but everyone who walked past would stare at us so I felt really awkward. It was fun but really embarrassing… 

I didn’t care at all. I enjoyed Eon being embarrassed. 

There were so many people since we took the pictures outside of SAC… 

 

Q: TMI? 

A: Eon eats pineapple as a fruit, but doesn’t eat cooked pineapples. She eats raw onions, but not cooked onions.

Inyoung doesn’t eat leftover food.

 

Q: Inside joke?

A: Sometimes I make really weird noises… For example, when I drop something while I eat, I make a “BLEH” sound out of my mouth. Then, she randomly mocks me with that same sound.

One time I lost a game and became distressed and shouted, “no!!!” After that, she continuously imitated me.This was the funniest moment to me hehe

 

Q: Favorite thing to do together? What do y’all actually end up doing most of the time when together?

A: Eating good food especially desserts, boba tea.

We lie down and watch celebrity fancams. Since we both dance, we watch dance videos together and say things like, “oh, she’s really good~” or “I think we’re better.”

And we share good performances and dance videos with each other!

 

Q: The best food the other person has made for you? 

A: The most memorable food is when Inyoung had made me seaweed soup for my birthday or… when she made egg drop soup when I had a hangover.

I think the egg drop soup was the first time I made food for you..?

Yeah, because we hadn’t been close friends for that long…

I’m not a good drinker, but she can drink pretty well, so I went to my dorm first. Then, we had to go somewhere the next morning, but she couldn’t wake up. So I carefully said, “hey… wake up…”

I enjoy quite stimulating food and Inyoung tends to cook foods that aren’t. To be honest, her food tastes better!

 

Q: What are some things y’all are looking forward to together? 

A: I do want to travel once again with only the two of us.

A bit longer though. About 10 days? Not like a whole month.

 

MBTI

Eon: ISFP

Inyoung: INFP

Compatibility: Awful

Q: “According to this chart, y’all (are / are not) compatible with one another. What are your thoughts on this? Does this surprise you or was this expected?” 

A: (Both) There are some places where we don’t get along, but those are understandable.

Like she can think that way whereas I can think this way. It happens~

Our compatibility is awful? I don’t think it’s THAT bad..?

 

Balance quiz 

Q: Morning person vs. evening person

A: (Both) Night person

 

Q: Dog vs. cat

A: Dog Cat

 

Q: Traditional taste (Korean food) vs. Exotic taste (Other countries’ food)

A: Traditional taste

Exotic taste

 

Q: Dipping fries in soy sauce vs. Dipping sushi in ketchup

A: (Both) Dipping fries in soy sauce

 

Q: Handwriting vs. Typing on computer

A: (Both) Computer

 

Q: Someone who likes me vs. Someone who I like 

A: (Both) Someone who likes me

 

Q: Meeting each other 5 times a week vs. Meeting once a week 

A: (Both) Meeting once a week. 

 

Q: Home body vs. Outside person

A: (Both) Home body

 

Friendship quiz 

Inyoung

Eon

Jeongmin Park

Jeongmin Park

박정민

한국어

소개

Q: 이름

A: 박정민

 

Q: 학년 및 전공

A: 2학년 교육학과

 

Q: 이 전공을 선택한 이유는?

A: 옛날부터 애들을 되게 좋아해서→↗ 이 전공을 하면 아이들 심리에 대해서 배울 수 있고 나중에 선생님이 되면 도움이 될 것 같아서

 

Q: 별명이 있는지?

A: 으흐흐흐흐흥 아 있지 있죠~ 루피! 내가 말할때 닮았대

 

나에 대해서… 

Q: 내 자신을 어떻게 묘사하는지?

A: 음… 좀 밝고, 에너지 있고, 새로운 것 도전하기 좋아하고. 그냥 항상 밝은 것 같아

 

Q: 원하는 성격이 있다면?

A: 너무 밝기만 하니까 좀 꼼꼼한 성격이 있었으면 좋겠고 그리고 끈기있는 성격

 

Q: 내 성격 중에서 어느 것이 가장 도움이 되나요?

A: 음… 사교성 좋은 것? 내가 사람들 만나는걸 좋아해서 다른 사람들한테 쉽게 다가갈 수 있다는 것! 그리고 밝고 사교성이 좋은 편이라 주변 사람들이 나를 잘 챙겨준다는게 좋은 것 같애.

 

Q: 가장 좋아하는 음식은?

A: 떡볶이

 

Q:가장 싫어하는 음식

A: 당근

 

Q: 캠퍼스 주변에서 가장 좋아하는 음식점은 어딘가요

A: 아!!!!! 유티포 그 다음에… 돈도 괜찮은거 같애. 그리고 가장 중요한 곳은 지원이네 집

 

Q: 노래방 18번은?

A: 최근에 노래방을 간 적이 없어서… 근데 내가 제일 좋아하는 노래는 정준일의 안아줘 (남자가 나한테 불러주면 좋을듯 끼야악 ㅎㅎㅎㅎ)

 

Q: 가장 기억에 남는 장소는?
A: 디즈니월드! 너무 예쁘더라… 내가 디즈니 캐릭터를 되게 좋아해서 거기서 일하고 싶었어.

 

Q: 가장 좋아하는 영화는?
A: ‘Real Steel’ 이게 로봇 영화인데 약간의 감동도 있어. 또, 내가 감동적인걸 좋아한단말야~?

 

Q: 다시 봐도 안 질리는 영화/드라마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A: 두갠데… 이종석 나왔던 피노키오랑 사랑의 불시착

사랑의 불시착은 봐도 봐도 질리지가 않아

 

Q: 내 인생에서 한 장면을 영화로 낸다면 어떤 장면일까요?
A: 오스틴 대학교 붙었을때..? 왜냐하면 내가 굉장히 불안했던 시기였고 자신감이 있다가도 없었고 해서 붙은거 보고 울었던 기억이 있어… 허허헛

 

Q: 비가 오는 날에는 무엇을 하고 싶은지?
A: 비가 오는 날엔 할 수 있는게 굉~장히 많죠~ 약간 올드 팝이나 발라드를 들어야하고 그리고 책을 옆에 두지만 제대로 읽지는 않고 한 두장 정도..! 그래야지 비오는 날의 분위기에 빠지면서 옛날 사진을 찾아서 보는거지. 그리고 21살이 넘었으니 술은 

 

Q: 나에게 가장 “완벽한” 날이란?

A: 가장 완벽한 날… 음… 기본적인 것들을 차례로 하는 것! 아침에 일어나서 샤워하고 친구랑 점심 먹으러 나갔다가 해야 할 것들 하고 다른 사람들도 만나고. 대체적으로 소소한 것들을 할 수 있는 날? 특히 요즘 시기에 소소한 것들을 하기가 어려워져서. 생각해보니까 예전에 누렸던 정상적인 학교생활이 나한테는 특별한 이벤트보다 더 완벽할 것 같아 오호홍

 

Q: 만약 무인도에 갇혔다면, 가장 먼저 할 것은?

A: 먼저, 울 것 같아. 뭘 해야하지 하면서 울다가 뭐라도 기본적인 것들을 생각해야겠지..? 예를 들어 불을 어떻게 지피는지. 일단 살아남기 위한 것들을 생각해볼듯..?

왜냐하면~ 앞으로 살면서 해야할 것들이 많아… 그렇기 때문에 무조건 살아남도록 노력을 해야 해~ 

 

Q: 시간 여행을 할 수 있다면, 어디로 가고 싶은지?

A: 미래에 가서 내 미래의 남편이 누구인지 사실 되게 궁금해 

 

Q: 어렸을때 가장 웃겼던 기억이나 순간은?

A: 고등학교 1학년때 내가 한국에 있을때였고, 스승의 날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를 하고 있었어. 담임 선생님이랑 우리랑 같은 교실에 있으니까 어떻게 해야 서프라이즈를 준비할 수 있을까 고민을해서 내가 아픈척을 하기로 했어. 근데 내가 아픈척을 너무 못한거야. 누가 봐도 나는 안아파 보였던거지 그래서 선생님이 서프라이즈 눈치를 채신 것 같았어. 그래서 내 되도 않은 아픈 연기가 되게 웃겼던 것 같애… 

 

Q: 살면서 가장 후회했던 순간은?
A: 어렸을때 발레를 준비했었는데 예술 중학교를 떨어지고 바로 그만뒀어. 근데 아직 발레에 대한 미련이 남은 것 같아… 그래서 떨어졌어도 한번이라도 더 도전해볼껄 이라는 후회가 좀 되는 것 같아.


유카

Q: UKA에서 무슨 직책을 맡고 있나요?

A: 홍보 담당

 

Q: 무엇때문에 UKA에 들어오게 되었나요?
A: 우선 학부생 한인회에 들어가면 다양하게 많은걸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 같고 다른 한국 사람들을 만나보고 싶어서 들어오게 됐지~ 실제로 유카에서 많은 프로젝트를 해서 좋을 것 같은데 아쉬운건 많은 사람들이 유카를 잘 모른다는 것?

 

Q: UKA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A: 2학기때 소셜그룹 했던 것! 그때가 처음으로 유카 멤버들끼리 편하고 친하게 놀았던 것 같애. 그 날 새벽 3시까지 보드게임 하면서 놀았던 기억도 있고. 우리 그룹은 그 날 이후로도 계속 단톡방으로 얘기하고 몇번 따로 모였지.

 

인터뷰를 마치며

Q: 2019년 가을학기부터 2020년 봄학기 까지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다면?
A: 많지~ 제일 좋았던건… 아 민망하다 ㅎㅎ 친구들이랑 크리스마스 파티를 했단말야~ 할로윈때도 하고~ 그때가 제일 좋았던것 같아. 공부(?)랑 학교 행사로 바쁜 1학기였는데 친구들끼리 홈파티를 했던게 약간 진짜 대학생이 된 기분이였어. 또… 봄학기에 친구들이랑 봄방학 시작하자마자 우리 일주일 뒤에 보자고 하고 인사를 했는데..! 지금까지 못보고 있다는게 평생 기억에 남을 것 같아… 그리고 풋볼 경기 보러 갔던 것도 좋았지. 고등학교 풋볼 경기랑은 많이 비교가 되더라고.

 

Q: 기대하고 있는것들이 있다면?
A: 굉장히 많지~ 난 항상 기대하고 있는것들이 많기 때문에!

우선 내가 이번 학기에 학교를 안 가서 학교에 대한 기대는 없고. 알바를 곧 시작할 것 같아. 내가 미국에 와서 처음으로 알바를 해보는 거라 기대가 되고. 또… 학교 시작하고 시간이 지나서 코로나도 조금 줄어들면 사람들도 만나고 돌아다닐 수 있길 바라고 있지… 사실 지난 5개월 동안 내가 친구를 딱 2번 만났어… 허헛 그리고… 다음주에 지원이를 만나는게 굉장히 기대가 되지~

 

Introduction

Q: What’s your name?

A: Jeong Min Park 

 

Q: What is your year and major?

A: Sophomore, general education

 

Q: Why did you choose this major?

A: I’ve always loved little kids! If I major in this field, I can learn about children’s psychology and it I think it would be useful when I become a teacher.

 

Q: Do you have any nicknames?

A: Uhhhhhh, I do! Loopi! People say we’re similar when I talk. 

 

About me… 

Q: How do you describe yourself?

A: Um… a little bright, energetic, and I like to try new things. I just feel like I’m always very bright. 

 

Q: What personality trait do you wish you had?

A: Since I’m a very bright person I wish I was a little more meticulous and persistent. 

 

Q: Which of your personality traits do you find the most useful?

A: Hm… My sociability? Since I like meeting people it’s really easy to approach others! Also, people around me take good care of me because I’m bright and can get along with others very well.

 

Q: What is your favorite food?

A: Ddeokbokki (spicy rice cake)

 

Q: What is one food you absolutely hate?

A: Carrots

 

Q: Favorite place to eat on campus?

A: Ah!!!!! UTea Pho, also Don is good too. The most important place is Jiwon’s house. 

 

Q: What’s your go to song at Karaoke place?

A: I haven’t gone to karaoke recently… but the song I like the most is Jung Joon Il’s ‘Hug Me’ (I would like when a guy sings this song to me hehe) 

 

Q: What is the most memorable place you’ve been?

A: Disney World! It’s so pretty… I used to want to work there because I really love Disney characters.

 

Q: What is your favorite movie?

A: ‘Real Steel,’ it’s a robot movie but it’s also really moving. I really like touching/emotional things like that! 

 

Q: What movie/drama can you watch over and over without ever getting tired of it?
A: I have two… Pinocchio with Lee Jong Suk and Crash Landing on You. No matter how many times I watch Crash Landing on You I never get tired of it.

 

Q: What event in your life would make a good movie?

A: When I got accepted to UT..? Because back then I was super nervous and had no confidence so I remember crying when I saw the acceptance letter.

 

Q: What do you like to do on a rainy day?
A: There are ~so~ many things I’ll do on a rainy day. I have to listen to old pop or ballads and I like to keep a few books next to me but I don’t intensely read them, just a few pages..! Then, I can enjoy the mood of a rainy day and I can browse through the old pictures. Also, alcohol is +ɑ since I’m over 21.

 

Q: What would be your “perfect” day?

A: My perfect day… hm… just doing basic things one by one! Waking up in the morning, showering, going out to eat lunch with friends, taking care of whatever I need to do and also meeting other people. Generally, a day when I can do small things? Especially, nowadays it’s hard to do even basic things. Now that I think about it, the normal school days we used to have seem more ‘perfect’ compared to special big events. 

 

Q: If you were placed on a deserted island, what would be the first thing you would do?

A: First, I would probably cry. While figuring out what to do I would cry and think about the basic things I’ll need to do. For example, how to make a fire. I’ll think of the things I need to do to survive…?

Because~ There are a lot of things we have to do throughout our life… Therefore, we need try hard and do our best to survive~

 

Q: If you could time travel, where would you go? 

A: I would go to the future and see who my husband is because I’m actually really curious. 

 

Q: Any funniest childhood memory/experience?

A: My freshman year of highschool when I was in Korea! We were preparing for a surprise since it was Teacher’s Day (May 15th). My homeroom teacher and I were in the same classroom, so was wondering what to do for a perfect surprise. So I decided to pretend to be sick. But I was awful at acting. I didn’t seem to be sick at all, so I thought my teacher was already aware of this surprise… So my awful acting skill was quite funny… 

 

Q: When was the most regretful moment in your life?

A: I prepared ballet when I was young, but I dropped out of arts middle school and quit right away. But I still have some lingering feelings about ballet… So I regret that I didn’t try once again.

 

UKA

Q: What position do you have in UKA? 

A: Public relation director

 

Q: Why did you join UKA? What, if anything, intrigued you?

A: First, it seemed like it was an opportunity to get a lot of support from a Korean college club and I wanted to meet other Koreans, so that’s why I joined. Also, UKA holds various projects, but actually it sucks that it seems like not a lot of people know about UKA?

 

Q: Memorable moment from UKA?

A: The social group during the second semester! I think that was the first time people closely gathered around. On that day, I remember staying up until 3 a.m. playing board games. Even after the event, we consistently talked to each other through group chat and hung out a few more times.

 

Closing Statements

Q: What is one of your most memorable moments during Fall 2019 to Spring 2020? 

A: There are so many! Most memorable… Oh, it’s a little embarrassing hehe Well, I had a Christmas party with my friends, and also for Halloween. I think those were really memorable. Since the first semester is busy with studying(?) and other school events, but having a home party with my friends felt as if I became a ‘real’ college student. Also…  As soon as spring break started, I said to see each other within a week to my friends…! But I haven’t seen most of them until now and will be very memorable throughout my life… And the football game was good as well. It compared a lot with the high school football game.

 

Q: What are some things you’re looking forward to?
A: There are sooo many because I always have so many things I’m looking forward to! First, since I’m not going to campus this semester there’s nothing to look forward to concerning school. I might start a part-time job soon. I’m excited because it’ll be my first part-time job since coming to the US. Also… I’m hoping that once school starts corona will get better and I can meet people and just be able to go out. Honestly, I’ve only seen my friends exactly two times in the past five months… But next week I’m really looking forward to seeing Jiwon. 

Rosa Lee

Rosa Lee

이주연

한국어

소개

Q: 이름

A: 이주연 

 

Q: 학년 및 전공

A: 2학년 심리학/의예과 (준비)

 

Q: 이 전공을 선택한 이유는?

A: 심리학을 공부하면 환자들의 정신적 심정까지 잘 이해할수 있고 환자와의 더 정확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데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 이 전공을 선택함. 또한, 고등학교때 AP Psych에 흥미가 있었음 

 

Q: 내 자신을 어떻게 묘사하는지?

A: 음… 사람 만나는 것 좋아하는 집순이?

 

Q: 별명이 있는지?

A: 있지, 제일 기억에 남는 것 하나 뽑자면 고사리… 

 

Q: 원하는 성격이 있다면?

A: 꾸준히 연락을 잘 하는 성격을 가진 사람

 

Q: 노래방 18번은?

A: 딱히 18번은 없는데 노래방 가면 친구들이랑 옛날 노래 부르는거 좋아해. 굳이 뽑자면… 낭만 고양이, 8282, 이브의 경고, 이런 노래들 같이 약간 스트레스 풀기 좋은 노래!

 

Q: 가장 좋아하는 음식은?

A: 다진 마늘, 어떤 음식에 넣어도 맛있어서

 

Q: 어렸을때 가장 웃겼던 기억이나 순간은?

A: 어떠한 순간이라고 딱 잘라 말할순 없는데… 어렸을때 팬티를 바지 위에 입는 것 좋아해가지고 그렇게 입고 밖에 돌아다녔던 기억이… 

 

Q: 그때 당시에 몇살이였는지?

A: 유치원 다닐때..? 더 전일 수도 있고?

 

Q: 만약 두개의 초능력을 고를수 있다면, 예를 들어 투명인간이 된다던가 날수있다던가, 어떤 초능력들을  선택할것인지? 선택했다면, 왜 그 초능력들을 골랐는지?

A: 타임슬립. 왜냐면 과거나 미래에도 갈 수 있어서 유용할 것 같아서.

 

Q: 마지막으로 누군가에게 준 선물은?

A: Father’s Day에 아빠께 태블릿을 선물해드렸음. 

 

Q: 만약 무인도에 갇혔다면, 가장 먼저 할 것은?

A: 패닉이 와서 아무것도 못하고 누워서 울듯..?

 

여름

Q: 이번 여름 동안 지냈던 곳은?

A: 휴스턴

 

Q: 여름 계획/활동

A: 그냥 수업 듣고 취미생활 하면서 지내는 편이고, 가족들이랑 시간을 많이 보내고 친구들도 가끔 만나면서 보냈지.

 

Q: 여름 동안의 취미? 요리, 바느질, 독서, 등등

A: 활동적인걸 더 좋아하는데 요즘엔 못돌아다니다 보니 집에서 할 수 있는 것. 영화 보기, 요리하기, 책 읽기, 산책하기, 그리고… DIY 시도하는 중이고 그리고 옛날에 고등학교때 배웠던 불어를 다시 배우는중

 

Q: 여름을 어떻게 보내고 싶은지? 바쁘게 아니면 느긋하게?

A: 음… 그냥 이대로 보내려고 하는중

 

COVID-19 

Q: 코로나는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지? 

A: 졸업하면 못보게 되는 부모님하고 언니랑 추억을 더 쌓을 수 있는 기회 그리고 자기개발에 더 집중 할 수 있는 시간이라고 생각하려고 노력중

 

Q: 코로나가 당신에게 긍정적인 면 혹은 부정적인 면으로 큰 영향을 미쳤다고 느끼는지?

A: 솔직히 긍정적인 것들 보다 부정적인게 더 많겠지..? 몇가지 예를 들자면, 일상생활을 할 수 없고 친구들도 자주 못 만나고 그리고 학교 생활을 제대로 못하고. 근데 제일 아쉬운게 일학년 생활이 짧아졌던게 제일 슬픈것 같아 왜냐하면 그때 제일 재밌게 놀 수 있는 시기라고 생각 되어가지고… 

 

Q: 코로나 사태로 인해 영향을 받은 계획들이 있는지? 있다면, 그것대신 무엇을 계획하고 있는지?

A: 원래 인턴십 같은거 하려고 했는데 못 하게 되어서 그냥 집에서 몇가지 수업 들으면서 뒹굴뒹굴 있는중

 

Q: COVID-19사태에도 불구하고, 다음 학기에 이루고 싶은 목표나 바라는 소망이 있는지? 

A: 다음 학기에는 아무래도 의예과에 진학하는것에 목표를 두고 있어서 진학하기 위해 해야하는 것들을 하고싶어. 예를 들어, 지금 하지 못하는 것들? (병원 봉사, 인턴십) 

 

Q: COVID-19으로 인해 배운 가장 큰 교훈은?

A: 어… 너무 많은데. 제일 신기한 건 어떤 사람들은 마스크를 제대로 쓰는 법도 모른다. 

 

UT & COVID-19

Q: 강의들이 어떻게 진행되었으면 하는지? 대면강의가 좋을지 아니면 전부 비대면 강의가 좋을지?

A: 당연히 온라인이지. 코로나 걸리기 싫음.

 

Q: 한학기동안 어디에 있을 것인가에 대한 걱정이 있는지? (집에 계속 머무를지, 아님 캠퍼스로로 올지)

A: 없어요. 

 

Q: 다음학기 들을 수업들과 생활적인 면에 대해 긍정적인 점이 있는지?

A: 아무래도 집에서 생활하니까 공부에 더 집중 할 수 있다는 게 좋은 것 같아 

 

Q: 이제 캠퍼스 대신 집에 있으니, 집에서 지내는게 뭐가 좋은지?

A: 아 딱히 좋은건 아예 없는데 허허… 캠퍼스에 있고싶죠

 

수업

Q: 어떤 수업들을 듣고 있는지?

A: 전공 pre-requisites랑 pre-med 수업들.

 

Q: 전부 대면수업 혹은 비대면수업인지? 아니면 섞여서 듣고있는지?

A: 다 온라인

 

Q: 이번 신청한 수업들 중에서 기대되는 수업이 혹시 있는지?

A: MUS307 

 

Q: 제일 듣기 싫은 수업이 혹시 있는지?

A: 오켐 당연히. 

 

인터뷰를 마치며

Q: 최근에 좋은 일들이 있었는지?

A: 초등학교때 있었던 닌텐도를 찾았던거

 

Q: 기대하고 있는것들이 있다면?

A: 내년에 상황이 좋아지면 여행을 많이 하고 싶고… 되도록 한국이나 음… 유럽? 어디든 좋을듯

 

Q: 대학의 코로나 사태에 대한 조치들에 대해 하고 싶은 메세지가 있다면?

A: 대학이 모든 수업들을 학생들에게 다 온라인으로 수강을 할 수 있는 선택권을 줘야한다고 생각해. 왜냐하면 내가 생각하기에는 코로나에 대한 건강 리스크도 크고, 한 두개 대면강의를 듣겠다고 아파트 렌트비에 많은 돈을 지불해야한다는게 상식적으로 말이 안되잖아

 

Q: 새로운 신입생들에게 판데믹 사태와 학교 생활에 대해 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면?

A: 그냥 집에 있어… 돈 아껴야지… 허헛

 

Q: 2019년 가을학기부터 2020년 봄학기 까지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다면?

A: 봉준호 감독님 왔을때 되게 충격적이면서 뿌듯한 감정..? 실제로 보진 못했고 스트리밍 되는 방에 갔는데 사람이 가득 차서 복도에 앉아 있었던게 기억에 제일 남을듯?

 

English

Introduction

Q: What’s your name?

A: Rosa Lee

 

Q: What is your year and major?

A: 2nd-year psychology slash pre-med I guess. 

 

Q: Why did you choose this major?

A: I chose this major because I thought it would help me to communicate with patients more accurately because I can understand their mental feelings well. Also, I enjoyed studying AP Psych during high school.

 

Q: How do you describe yourself?

A: Uh… that’s so hard… A homebody who likes to socialize. 

 

Q: Do you have any nicknames?

A: I have some, but the most memorable one is 고사리

 

Q: What personality trait do you wish you had?

A: Someone who’s good at keeping up with others. 

 

Q: What’s your go-to song at Karaoke place?

A: I don’t really have a specific go-to song but when I go to karaoke I like singing old songs with my friends. 

 

Q: What is your favorite food?

A: Minced garlic because it goes good with everything.

 

Q: Any funniest childhood memory/experience?

A: This isn’t a specific moment, but when I was younger I liked to wear my underwear on top of my pants and went out in public like that.

 

Q: How old were you in that situation?

A: During kindergarten..? Or maybe younger.

 

Q: If you had a choice between two superpowers, being invisible or flying, what would you choose and why?

A: Time travel. I think it’ll be useful to go the past or the future

 

Q: What was the last gift you gave to someone?

A: On Father’s Day I gifted a tablet. 

 

Q: If you were placed on a deserted island, what would be the first thing you would do?

A: I think I would lay down and cry because I would be mind blown..?

 

SUMMER 

Q: Where have you been staying for this summer?

A: Houston

 

Q: Summer plans/activities

A: I’ve just been taking a class and doing hobbies, spending lots of time with family, sometimes meeting my friends for this summer. 

 

Q: Hobbies over the summer? Cooking, sewing, reading, etc? 

A: I prefer to be more active but since I can’t go outside, just things I can do at home. Watching movies, cooking, reading, taking walks, and… trying DIY. I’m also relearning French which I learned in high school. 

 

Q: How do you want to spend your summer? Keeping yourself busy or staying relaxed? 

A: Um… I just want to do what I’ve been doing. 

 

COVID-19 

Q: How are you coping with Corona?

A: I’m trying to think of it as a chance to make more memories with my parents and my sister who I won’t be able to see after I graduate. Also, it’s time to focus on self-development.

 

Q: Do you feel it has greatly affected you in positive or negative ways? 

A: Honestly, there are more negatives than positives. Like, I can’t do many daily routines, I can’t meet my friends as much and I can’t go to school. But the thing that’s sad and sucks the most is that my freshman year got cut short. Freshman year is when you’re supposed to have the most fun… 

 

Q: What plans did you have that were affected and what are you doing now instead? 

A: I was planning to do an internship but it didn’t work out. I’m just chilling. 

 

Q: What you hope to accomplish this next semester (any goals/wishes) in spite of COVID-19

A: During next semester, I think I need to focus on pre-med. Such as volunteering in a hospital or internships. Things I can’t do right now.

 

Q: What’s the biggest ‘lesson’ you feel you’ve learned because of COVID-19?

A: Uh… There are so many. The most interesting one is that some people don’t know how to correctly wear a mask. 

 

UT & COVID-19

Q: How do you want your courses to be held? All online or in-person? 

A: Of course online. I don’t want to get corona.

 

Q: Worries about where you will be for the semester? (staying at home, in an apartment, etc.) 

A: No. 

 

Q: Positives of your class schedule and living situation 

A: Since I’ll be at home all the time I think I’ll be able to focus more when studying. 

 

Q: Now that you’re home instead of on campus, what do you like about being home? 

A: Oh. I don’t like anything. I want to be on campus. 

 

CLASSES

Q: What classes are you taking?

A: Basically, pre-requisites for my major and courses regarding pre-med 

 

Q: Are your classes fully online or hybrid, in-class?

A: Yeah, all online. 

 

Q: Any classes you are excited for or happy you got into?

A: MUS307

 

Q: Classes you’re least excited for, if any? 

A: Ochem, of course. 

 

CLOSING STATEMENTS

Q: What good things have happened to you/ in your life lately?

A: I found my Nintendo from elementary school. 

 

Q: What are some things you’re looking forward to? 

A: I’m hoping to travel a lot next year if the situation gets better. Korea and like… I don’t know, Europe? Anywhere would be good. 

 

Q: Do you have a message for the University and their actions or inactions with COVID?

A: The university needs to make all classes have an option of being online because I feel like it doesn’t make sense to put your health at risk and pay thousands of dollars for rent just to attend one or two classes in-person.

 

Q: What is your message to incoming freshmen considering the pandemic and college life?

A: Just stay home. Save money. 

 

Q: What is one of your most memorable moments during Fall 2019 to Spring 2020? 

A: When Director Bong Joon Ho came it was shocking and I felt proud at the same time. I didn’t get to see him in real life though. (Went to the streaming room) The room was crowded and we had to sit in the aisle. 

 

Phillip Kim

Phillip Kim

김성순

한국어 

소개

Q: 이름

A: 김성순

 

Q: 학년 및 전공 

A: 1학년 경영학과

 

Q: 전공을 선택한 이유는? 

A: 나는 사람들 앞에서 발표 하는거 좋아해서 이 전공 선택했어. 그리고 난 앉아가지고 수학이나 과학같은거 계속 공부하는거 싫거든,,, 난 좀 움직이고 내가 좋아하는거 하고싶어.

 

Q: 지금 선택한 전공을 하지 않았을 경우 무엇을 했을 것 같애?

A: 뭐 학교는 갔겠지? 다른 쉬운 전공 선택하지 않았을까? 아… 사실 래퍼 얘기할까 했는데 승철이형이 놀릴 것 같아서 자세히 안 할래.. ㅎㅎ

 

Q: 보통 자유시간에 하는것은? 

A: 대부분 친구들이랑 시간 보내고, 운동 많이해 헬스나 풋볼같은거. 스포츠 하이라이트 영상도 보고. 한국 힙합 음악도 듣고. 사람들이랑 시간보내고, 영통도 자주하고. 혼자있는걸 별로 안 좋아해서.

 

Q: 형제나 자매가 있나요? 가족들을 묘사하자면?

A: 연년생인 친누나가 한명있는데. 키가 좀 작아 아마도 157?  누나는 보스턴 대학에서 이코노믹이랑 수학 전공하고 있고 나랑 좀 많이 닮아서 어렸을때는 사람들이 우리가 쌍둥이인줄 많이 착각했어. 우리는 가족끼리 좀 편하게 생각하고, 사랑해주고, 각자 잘 챙겨주는 편인데 우리 가족은 보통 엄마가 잔소리하는 편이 아니라 아빠가 잔소리를 좀 많이 편이셔. 그래서 지금은 혼자있는게 너무 좋아.

 

Fun Facts

Q: 내 인생에서 터무니 없는 목표가 있다면? 

A: 엄청 부자되서 자동차 많이 갖는 거, 부자랑 결혼하기

 

Q: 가장 싫어하는 음식은?

A: 음…..셀러리…너무 싫어.

 

Q: 캠퍼스 주변에서 제일 좋아하는 음식점은?

A: Don 당연히 Don. Madam Mam’s도 맛있지. Pizza Press도 장난 아니지

 

Q: 애완동물이 있나요? 없다면 원하나요?

A: 애완동물 갖고싶어. 검은색 진돗개.  이름을 짓는다면… 복순이라고 하고싶어. 왜냐면  내 이름이 성순이니까. 동생처럼.

 

Q: 내 성격 중에서 가장 유용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A: 엄청 많지~ㅎㅎ 친절하고, 말많고, 유머러스하고, 착하고, 화도 잘 안 내고, 낯가림이 없는 편이야.

 

Q: 나를 상징하는 노래가 있다면?

A: 멋있는거… 그 뭐지 James Bond에서 아델이 부른 것. 내 테마곡인데 내가 제목이 기억이 안 나네..? 아! Skyfall 

 

Q: 요즘 듣는 노래는?

A: 난 좀 편안한 노래 좋아해, Khalid곡 중에  ‘Know Your Worth’ 같은거.

 

Q: 너네 집에 불이 났어. 근데 사람들이랑 애완동은 다행히  무사히 잘 빠져 나왔는데 만약 지갑이나 현금을 포함해서 마지막 하나만 가지고 나올수 있다면 무엇을 가지고 나오고 싶어?

A: 내가 정말 아끼는거… 뭐가 있을까..? 어!!! 그거. 빔 프로젝터. 비싼것들?  야상 비싼거 갖고 나와야지

 

Q: 선물받은걸 똑같이 다시 선물한적이 있나요? 있다면 무엇을 했나요?

A: 오 있다. 꽃 꽃 꽃!!! 내 졸업식때 받은 꽃을 며칠 뒤에 다른 학교 친구 졸업식이 있었는데 꽃을 사는걸 깜빡한거야. 내 차에 내가 받았던 꽃이 있어서 내릴때 그 꽃을 들고가서 줬지. 어차피 내가 갖고 있어도 나중에 버리니까… 그래서 그 꽃을 들고 내 친구랑 사진을 찍었지.

 

Q: 학교에서 본것중에 가장 재밌고/ 놀라운 광경은?

A: Sam Ehlinger

 

Q: 매순간 너를 가장 놀랍게 하는것은?

A: 제스터에 온지 반년이 되가는데 물이 “아직도” 뜨거움. 그래서 샤워할때 마다 거의 몸이 익는 느낌.  놀라운건 학교가 이점에 대해서 아무것도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는 점.

 

Q: 오스틴에서 가장 돌아다니기 좋은 장소는?

A: 내 베프 기숙사 방?ㅋㅋ

 

Q: 기술이나 취미중에 제일 잘하고 싶은것은?

A: 코딩.

 

Q: 어렸을때 가장 웃겼던 기억이나 순간은?

A: 4살때 아빠랑 누나랑 같이 슈퍼를 들렸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었어. 해가 지고 있었고 집에 거의 다 도착했을때 아빠가 숨바꼭질을 하자고 했지. 평상시에 자주 했던거라 난 좋다고 했고 가위바위보를 하려고 했는데 아빠가 나보고 술래를 하라고 했어. 그래서 난 “술래하면 좋지” 하고 가르킨 나무에 가서 1분을 새고 뒤를 돌아서 거의 한시간동안 찾고 있었는데 못찾겠는거야. 그래서 울면서 집에 문을 열고 들어갔는데… 아 눈물 나려한다… 아빠가 거실에 앉아서 티비를 보고 계신거야. 아빠를 보고 얼마나 화가 나던지. 알고보니 아빠가 나한테 장난을 치려고 내가 1분을 새고 있는 동안 누나를 데리고 들어간거야. 내가 제대로 숨바꼭질을 안 했으니까 다시 해야한다고 땡깡을 부리다가 아빠가 나 버리고 도망가 놓고선 나를 혼내셨지. 손바닥 맞았어. 슬픈 얘기야…  

 

Q: 인생에서 가장 창피했던 순간은?

A: 초등학교 2학년때 방과후 학습 체험 프로그램 비슷하게 난 종이접기를 했어. 그날도 거길 갔는데. 그날따라 배가 너무 아픈거야. 평상시에 안그러는데 너무 아픈거야… 초등학교를 처음 가서 내 스스로의 약속이 절대로 학교 화장실은 쓰지 않기였어. 그래서 고민을 하다가 같은 반 친구한테 신신당부를 했지. 내가 잠깐 어디를 갔다 올건데 너는 선생님이 오시면 난 무조건 왔고 곧 있으면 다시 올거라고 전해달라고. 그러고 학교 화장실을 쓰는 대신 집으로 걸어갔어. 집으로 걸어가는 그 먼 거리를 열심히 잘 참고 걸어갔어. 땅도 안 보고 앞만 보고 걸었지. 앞만 보고 가다가 계단같은 턱이 있는줄 모르고 걷다가 놀란거지. 사람이 계단 잘못 내려가면 심장이 철렁 하는 것 처럼 똑같이 철렁한 순간에 응…… 그렇지… 온몸에 힘이 다 빠졌지… 그와중에 친구들 만나서 냄새 날까봐 절로 가라고 하고 나중에 축구 할 때 보자고 하고 보냈지. 그래서 집에 들어가서 엄마한테 말했는데 그 날 엄마가 학원 다 빼주셨지.

 

Q: 질리지 않고 계속 볼수 있는 영화는?

A: 라이언 킹.

 

Q: 비오는 날에는 무엇을 하나요?

A: 침대에 누워서 아무것도 안하기, 아빠랑 같이 전 먹기

 

Q: 아드레날린이 많이 분비가 될때는?

A: 시험 마지막 날에만 공부했는데 점수 잘 나왔을때

 

Q: 만약 슈퍼볼 광고에 1분 길이의 광고를 넣을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어떤 광고를 넣고 싶나요?

A: 슈퍼볼을 더 사람들이 신나게 볼수 있게끔 만들어주는 1분 길이의 뮤직비디오를 넣고 싶음. (좀 구린거 알지만 생각나는게 없음.)

 

Q: 인생에서 있던 일 중 영화로 만들면 좋을 것은?

A: 요즘 들어서는 어렸을때 모습. 가족들이 보기 좋을 영화. 그런것보단 로맨틱한 것도 좋지. 가족 코미디 영화는 내 어릴적 얘기. 멜로 영화는 앞으로 있을 일…ㅎㅎ

 

Q: 최악의 음식 조합은?

A: 물이랑 시리얼. 시리얼은 우유랑 먹어야지

 

Q: 나에게 “완벽한” 하루란?

A: 푹 자고 일어났는데 날씨도 좋고, 일 이랑 수업도 취소 되가지고 놀러갈때. 날씨도 좋아서  안가본 곳도 가보고 맛있는 음식 먹으로 가는거. 늦게까지 안자도 안피곤 할때. 이런게 완벽한 하루인거 같애.

 

Q: 진짜 친구와 그냥 아는 사람(지인)을 나눌 수 있는 기준은?

A: 내가 내 사생활을 얘기 할 수 있는지 없는지. 만약 불사의 몸을 가졌다면 무엇을 하고싶은가? . 돈 많이 벌어서 나도 잘 살고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도 잘 살고. 기부도 하고 잘 살아야지. 해보고 싶은거랑 배우고 싶은거 다 해보고 살기

 

Q: 시간 여행을 할수 있다면 무엇을 하고싶은가?

A: 나는… 고등학교 처음 시작할때. 왠지 바꿀 수 있던 선택이 있다면 다른 것을 해볼 수가 있을 것 같아서

 

Q: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는 냄새는?

A: 우리 외할머니댁 가면 이불에서 나는 냄새 나무 장롱 속에 넣어 놓으면 어떻게 보면 곰팡이 냄새라고 할 수 있는데 나한테 포근한 냄새.

 

Q: 가장 좋아하는 소리는?

A: 물소리, 계곡 소리, 시끌벅적한 소리, 사람 많은 소리

 

Q: 가장 좋아하는 영화 대사나 노래 가사는?

A: 제일 좋아하는 영화 대사는 라이언 킹에서 스카가 말한 “만수무강 하소서 전하”. 스카가 절벽 위에서 무파사를 죽이려고 손을 놓으면서 한말이지. 내가 처음 그 영화를 봤을때 다섯살이였는데 전체적으로 그 장면이 되게 충격적이였어. 가장 좋아하는 노래 가사는 “it always, could always be better”. 되게 동기를 부여하는 가사야.

 

유카

Q: UKA에서 무슨 직책을 맡고 있나요?

A: 재정부장

 

Q: 왜 이 직책을 맡고 싶었나요?

A; 나중에 재정 전공 하고싶어서

 

Q: UKA에 속해있던 기간은?

A: 생겼을때부터 쭉

 

Q: 무엇때문에 UKA에 들어오게 되었나요?

A: 승철이형이 여자친구 생겼다고 해서 나도 가야겠다고 생각했음.

 

Q: UKA에서만 할수있는게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 또 당신의 인생에 어떤 영향을 줄수 있나요?

A: 좋은 사람들 만나고 다른 한국인들, 다른 사람들과  좋은 시간을 가질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

 

English

Introduction 

Q: What’s your name?

A: My name is Phillip. 

 

Q: What’s your year and major?

A: Freshman and business unspecified major.

 

Q: Why did you choose your major?

A: I chose my major because I like presenting in front of people. I thought I… yeah and plus I didn’t just want to sit there and study math and science all the time so… I wanted to do something exciting.

 

Q: If you weren’t doing your major what would you be doing?

A: I mean I would go to school… Probably… a different major maybe. Like, something easy. Ah… honestly, I was thinking of saying rapper, but I thought Seungchul would make fun of me so I won’t.

 

Q: What do you do in your free time? (outside of classes, UKA, work(?), etc.)

A: I mostly chill with my friends. I workout a lot. weight lifting… play football, watch sports highlights. Listen to some Korean rap music. Talk to people, I like to facetime people. I don’t like being by myself a lot of times.

 

Q: Do you have any siblings? How would you describe your family?

A: I have an older sister. She’s a year older than me, she’s pretty short, she’s like 5’2”… uh huh… she goes to Boston University as an economics and mathematics major. We kinda look alike so back then people thought we were twins. My family is chill, loving, caring, a lot of nagging not from my mom but from my dad. But as of right now I enjoy being alone here.

 

Fun Facts

Q: Do you have any ridiculous goals in life?

A: I want to become really rich and have a lot of cars.  Marry someone rich.

 

Q: What is one food you absolutely hate?

A: Oh….. Celeries… oh…. Disgusting.

 

Q: Favorite place to eat on campus?

A: Don. For sure. Don. Yeah. Don.  Madam Mam’s is good too. Pizza press is really good. 

 

Q: Do you have any pets? If not, do you want any pets?

A: I want a pet. Mhm. A black Jindo dog. If I gave it a name… Boksoon because I’m Sungsoon. 

 

Q: Which of your personality traits do you find the most useful?

A: There’re so many. Friendly, talkative, humorous, nice, caring, I don’t get mad very easily, and I’m not the shy type.

 

Q: If you had a theme song what would it be?

A: Something cool…That song in James Bond that Adele sings. It’s my theme song but I can’t remember the title..? Ah! Skyfall. 

 

Q: What are you listening to nowadays? Music, podcast, etc.

A: I listen to mostly chill songs now, like ‘Know Your Worth’ by Khalid…

 

Q: If your house were on fire and every person/ pet is safely out, and all wallets/ cash are as well, if you could make one last dash to get something, what would it be? 

A: Something really special to me… What is there..? Oh! Beam projector. I would grab something expensive. 

 

Q: Have you ever re-gifted anything? If so, what?

A: Ooh I have. Flowers!! After getting flowers several days before for my graduation, I had to go to my friend’s graduation but forgot to buy flowers. My flowers were still in my car since I put them there so I took them and gave them to my friend. Either way even if I kept them I would have thrown them away later… I took a picture with those flowers at my graduation and my friend also took a picture with them at theirs. 

 

Q: What’s the most interesting/ crazy thing you’ve seen on campus?

A: Sam Ehlinger

 

Q: What fact amazes you every time you think of it?

A: The fact that it has been half a year since I moved in and the water in Jester West is still hot. I nearly burn myself every time I take a shower and it amazes me how school is not doing anything to fix it

 

Q: What’s your favorite place to hangout/ do things in Austin?

A: I would say… my best friend’s dorm room (:

 

Q: Is there a skill/ hobby you would like to master?

A: Coding. 

 

Q: What’s the funniest childhood memory/ experience you have?

A: When I was 4 years old, I was heading home from a supermarket with my dad and sister. The sun was setting and when we got home, my dad asked me to play hide-and-seek. I said I liked it because I used to do it often. As I was going to play rock-paper-scissors, my dad told me to play tag. So I went to the tree he pointed to, and I counted up for a minute, turned around, and I couldn’t find them for almost an hour. So I went into the house crying as I opened the door… Oh, I’m about to cry… My dad was sitting in the living room watching TV. I got so angry at my dad. Turns out he wanted to play a joke on me, so he took my sister in the house while I was counting up for a minute. I said since we didn’t play hide-and-seek properly, we had to do it again. But my dad, who ran away, scolded me for pouting. So I got hit in the palm of my hand. It’s a sad story…

 

Q: What was the most embarrassing memory/ moment in your life?

A: When I was in 2nd grade in elementary school, I did an origami program during the after-school learning program. I went there that day as well, but my stomach hurt so much. Usually, it doesn’t hurt that much… Also, my first promise as I went to the elementary school was never to use the school bathroom. So I asked a friend to tell the teacher that I’m going somewhere for a while and I’m definitely here and I’ll be back soon. And instead of using the school bathroom, I walked all the way home. I endured the long distance and walked home very well. I didn’t even look at the ground. I just walked forward. As I walked forward, I was surprised when I walked without knowing that there were stairs. When a person goes down the wrong stairs, it’s as if their heart is pounding….yeah… I lost my control… Meanwhile, I met my friends and told them to go away just in case they smelled it, and I told them I’ll see them when they played soccer later. So I went home and told my mom what happened and she skipped all the academies that day for me.

 

Q: What movie can you watch over and over without ever getting tired of it?

A: Lion King. 

 

Q: What do you like to do on a rainy day?

A: Sit by the window listening to music, laying in my bed doing nothing, or eating 전 with my dad. 

 

Q: When have you felt your biggest adrenaline rush? 

A: Once when I didn’t study until the day before of my test but still got a really good grade. 

 

Q: If you were given a one-minute ad slot during the Superbowl (or any other huge event more relevant to you), what would you fill it with?

A: I would fill it with a cool one-minute preview of a music video. A music video of a song that hypes people up for the Super Bowl. (I know it sounds very lame but I really couldn’t think of anything else…)

 

Q: What event in your life would make a good movie?

A: A movie my family would enjoy watching. Rather than that, something romantic would be good too. A family comedy movie would be from my childhood experience, and a romantic movie would be from my future..?

 

Q: What food combination would you want to ban?

A: Water and cereal. You eat cereal with milk.

 

Q: What would be your “perfect” day?

A: Sleeping really well and waking up in the morning to perfect weather, having planned to go to work but it gets cancelled and so does my class. Then I would go do something fun. I would be having fun and the weather would be good all day, I would go somewhere I haven’t been and eat really good food. Even if I’m up really late I wouldn’t be tired. That kind of day. 

 

Q: What do you think separates your true friends from your acquaintances?

A: Whether or not I can talk to them about my personal life. 

 

Q: If you were immortal, what would you do?

A: I would earn a lot of money, live well, and I want the people I care about to live good lives. I would donate money and live a really good life. I would do and learn all the things I’ve wanted to. 

 

Q: If you could time travel, where would you go? 

A: I… would go back to when high school first started. Because if there’s a choice I made and could change I think I would try other things. 

 

Q: What’s your favorite smell in the whole world?

A: The smell of the blanket that has been sitting quite a while inside my grandmother’s closet. It can somehow be a moldy smell, but to me, it’s a comfortable smell.

 

Q: What is the sound you love the most?

A: The sound of water, especially water streaming from the valley, and when there’re lots of people.

 

Q: What’s your favorite movie quote? Song quote? 

A: My favorite movie quote is “long live the king (만수무강 하소서 전하)” from The Lion King. The quote is said by Scar when he let go of Mufasa’s hands (paws?) on top of the cliff (canyon?) to kill Mufasa. I was five years old when I first watched the movie, and the whole scene was just very shocking.  My favorite song quote is “it always, could always be better” from Better by Lil Yachty. It is a very motivating phrase. 

 

UKA 

Q: What position do you have in UKA? 

A: Finance director

 

Q: What made you want to apply for that position? 

A: I’m going to major in finance later. 

 

Q: How long have you been a part of the UKA? 

A: Ever since it began. 

 

Q: Why did you join UKA? What, if anything, intrigued you?

A: Just because Seungchul said his girlfriend made it so I thought I should go.

 

Q: What does the UKA do for you that other clubs/ orgs can’t? What kind of impact has it had on your life so far?

A: I can meet good people and see other Korean people. Also, I have the opportunity to have a good time with others. 

 

Seungchul Yeom

Seungchul Yeom

염승철

한국어

소개

이름

염승철

 

학년 및 전공 

2학년 생물학 전공 (의대준비) 

 

이 전공을 선택한 이유는? 

대학 오기 전부터 치과 의사가 되고 싶었고 생물학 전공이 잘 맞을 것 같아서

 

지금 선택한 전공을 하지 않았을 경우 무엇을 했을것 같나요?

레퍼.

 

보통 자유시간에 하는것은? 

축구나 농구.

 

형제나 자매가 있나요? 가족들을 묘사하자면?

지금 8학년인 6살 차이나는 여동생이 하나 있는데 키가 175cm

 

Fun Facts

내 인생에서 터무니 없는 목표가 있다면? 

미슐랭 3스타 개인 셰프 두기

 

가장 좋아하는 과일이나 간식은?

너무 어렵당… 엄마가 해주는 음식이 맛있다 하면 이온누나가 섭섭해 할거같고 근데 이온누나가 해준것도 다 맛있어…

좋아하는 과일은 용과 근데 비싸서 자주 못먹지

 

원하는 성격이 있다면?

완전 꼼꼼했으면 좋겠다

머릿속에서 정리가 잘 안 된다, 칠칠 맞고, 물건 정리가 잘 못해

 

나를 상징하는 노래가 있다면?

음… 허허… 바비의 연결고리. 엇, 바꿀게!! 빈zzi노의 아쿠아맨~

 

왜 이노래인가?

내가 힙합을 좋아하게 만든 노래

 

뭘 먹어서 그렇게 컸니?

할머니의 무한한 사랑과, 엄마 아빠의 우월한 유전자

 

요즘 듣는 노래나 팟캐스트는?

My favorite music? Hold on… Death bed by Powfu

요즘은 유튜브로 축구 영상봐. 축구 할때 내가 잘 하는 편이 아닌 것 같아서.

요즘 좋아하는 노래? 잠시만… Death bed – Powfu

 

노래방 18번은?

인디고

 

가장 기억에 남는 선물은?

이온누나가 엄청 길게 쓴 편지 되게 감동받았지. 뭐.. 한 단어로 함축할 수가 없는 감정이였어

 

기술이나 취미중에 제일 잘하고 싶은것은?

코딩을 잘하고 싶어

 

어렸을때 가장 웃겼던 기억이나 순간은?

어렸을때 티비에서 생양파를 먹으면 사과 맛이 난다고 해서 친구들이랑 가위바위보 해서 진 사람이 생양파 먹기를 했는데 결국 내가 지고 먹게 됐는데 사과 맛은 커녕 너무 매워서 눈물 콧물 다 쏟은 기억이… 

 

인생에서 가장 창피했던 순간은? 

일단 사건의 발단은… 엄마가 인터넷에서 “승철아 일로 와봐” 하고 되게 싼 수영복 바지를 하나 사줬어. 내가 봤을땐 만원보다 적었던거 같애. 근데 한번도 안입었어. 친구들이랑 수영장을 가기로 했는데 그때 처음 입은거야. 처음 30분 동안 아주 재밌게 놀았어. 아 근데 보통… 어우… 근데 이거… 보통 수영장 가면 나는 보통 속옷 안 입거든 (머쓱) 내가 수영장에 걸터 앉아있는데 아 근데… 이거…  바지가 터져있는걸 이온누나가 본거야. (말잇못) 이온누나가 웃음이 터졌고 친구들은 무슨일인가 하고 쳐다봤는데 승철이가 당황한 눈빛과 흔들리는 동공으로 바지를 움켜쥐고 있었다

또한 9학년때 학교 자습시간이었는데 공부하고 밤을 새고 있었는데. 너무 졸린거야 그래서 자는데 몸이 뒤로 졌쳐졌어 그 상태로 가위가 눌린거야. 아무리 움직여도 안깨서 내가 그 자세로 잠이 든걸 아는데도 안깨어졌어. 옆에 시선이 느껴지는데도 안깨고. 최대한 새끼 손가락을 움직이려고 해도 안깨어나는거야. 보통 움직이면 딱 일어나는데. 그래서 속으로 새끼 손가락만 움직이자 제발 움직이자 이러고 거기서 나 혼자 체감 시간은 30분 동안 사투를 벌었는데. 일어날때 움찔 거리니까 그래서 의자로 우당탕탕 소리를 내면서 일어났어. 근데 학교 자습실이 독서실 처럼 되어있는데 내가 일어나니까 주위에서 일부러 모르는 척 하는게 느껴지는거야. 주변에서 웃음 소리도 들려서 한편으론 고마우면서 창피했지.

 

만약 슈퍼볼 광고에 1분짜리 광고를 넣을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어떤 광고를 넣고 싶나요?

저렴하고 쫀쫀한 수영복 바지 (멋쩍은 웃음)

 

질리지 않고 계속 볼수 있는 영화는?

7번방의 선물

봐도 봐도 계속 울것같아

 

아드레날린이 많이 분비가 될때는?

풋볼하는데 팔이 빠졌는데 아픈걸 못느꼈어, 시니어때, 진짜 리얼 아드레날린

 

인생에서 있던 일 중 영화로 만들면 좋을 것은?

아… 되게 많을텐데… 

엇..! 나 고딩때 junior varsity 농구팀이였는데 우리 학교가 너무 작아서 6명 있었어. 근데 농구는 5명이서 하는거야 sub가 없었고 그와중에 한명이 다친거야. 그래서 다섯명이서 하고있는데 상대팀은 10명이 넘었어. 근데 우리가 1점 차이로 이겼어..! 아주 극적으로 이겼지.

 

금지 시키고 싶은 음식 조합은?

프로틴 파우더랑 물이랑 마시는거 너무 맛이 없어

근데 저기 쓰여져 있어 물이랑 섞어도 된다고 근데 맛이 없어

 

나에게 “완벽한” 하루란?

아침 8시에 일어나서 낮잠 안 자고 12시까지 그 날 해야 할 일을 하고 자는거

 

진짜 친구와 그냥 아는 사람(지인)을 나눌 수 있는 기준은?

음 나는… 축구던 농구던 게임이든. 게임을 일단 한번 해야해

 

자주 하는 비디오 게임은? 있다면, 티어는?

(콧구멍 벌렁벌렁) “강제적으로” brawl stars 

점수: 10,000 트로피 내 여친은 15,000

 

내가 가장 자랑스러워하는 업적은?

내가 스스로 가족들에게 안부 전화했을때, 자주 까먹거든

 

아르바이트 경험은? 있다면, 가장 기억에 남는 경험은?

Escape라는 빵집인데 에스카페라고 읽어

손님이 너무 없어… 아 좋은 점은 있지. 허허 일단 사람이 없어서 좋고 단점은 사람이 없는 만큼 빵만 싸. 그니까 공장에서 일하는 느낌. 그리고 나날이 빵 싸는 시간이 빨라져서 약간 생활의 달인에 나가도 될거 같아. 봉지 싸는 일은 나한테 맡겨도 될 것 같아. 봉지에 관련 일은 내가 짱. H mart에서도 봉지 담는 일도 했었고. 

 

한국에서 중학생때 불법으로 예식장에서 일했는데. “물은 셀프입니다” 라고 적혀있는데 어떤 술에 취한 할아버지가 갑자기 “물 갖고와!!!” 라고 소리쳐서

앗… 아…  물은 셀프입니다 (쭈글) 라고 했는데 할아버지가 계속 화내셔서 매니저님한테 부탁드렸는데 매니저님 한테도 진상짓을 하셔서 매니저님이랑 뒷담을 했던 기억이 있어

 

가봤던 곳중에 가장 아름다운 곳은?

과테말라 갔었는데 그 뭐야…  그거 뭐지… 과테말라에 도와주러 가는거..? 미션트립! 거기 옥상이 3층 이었는데 거기 해 지는 노을이 너무 이뻤어. 어…. 그거는 진짜 다들 봐야 해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는 냄새는?

크릭사이드에 살고있을때. 쫄쫄 굶은 날 저녁쯤 방에 들어갔는데 룸메이트가 맛있는 냄새를 풍기며 치폴레를 먹고있었어. 근데 그 냄새가 너무 좋았어. 그리고 크릭사이드 강조해줘

 

가장 좋아하는 소리는?

힙합의 비트 쪼개지는 그 맛

 

가장 좋아하는 영화 대사나 노래 가사는?

“사람이 살다보면 손해도 보고 그러는거지” — 부당거래

 

유카

UKA에서 무슨 직책을 맡고 있나요?

운영부에 프로젝트 디렉터

 

왜 이 직책을 맡고 싶었나요?

일단 내가 하고자하는 프로젝트가 하나 있었고 그리고 다른 사람들 프로젝트를 도와줄수있으면 도와주고 싶어서

 

UKA에 속해있던 기간은?

설립되기 전부터 지켜보고있었고 만들어지자마자 1호 멤버

 

무엇때문에 UKA에 들어오게 되었나요?

난 일단 우리가 처음 만들어졌을때 우리가 쏟았던 모든 노력들을 내가 지켜봤기 때문에 나도 많이 느낀것도 있고. 나에게 가장 가까운 친구들이 만든 클럽을 오랫동안 도전시켰으면 좋겠다

 

UKA에서만 할수있는게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

제일 큰건 문화적으로 다른 클럽들이 한국적으로 할 수는 없고. 난 한국인이고 한국 정서에서 내가 도움을 줄 수 있는 것

 

당신의 인생에 어떤 영향을 줄수 있나요?

음.. 일단 소중한 추억들과 소중한 친구들을 많이 만들수 있게 됐지 (뿌듯)

 

English

Introduction 

What’s your name?

Seungchul Yeom. 

 

What’s your year and major?

2nd year biology major and pre dental. 

 

Why did you choose your major?

I was willing to become a dentist before I came to college. Biology major seemed to be appropriate

 

If you weren’t doing your major what would you be doing?

I would be a rapper. It’s my second choice.

 

What do you do in your free time? (outside of classes, UKA, work(?), etc.)

I play soccer, like basketball, yeah that’s pretty, yeah. 

 

Do you have any siblings? How would you describe your family?

I have a younger sister who is in eighth grade right now and her height is about 5’7”

 

Fun Facts

Do you have any ridiculous goals in life?

Hire a personal three star michelin chef

 

What’s your favorite fruit? Snack?

Oh… It’s too hard… If I say that my mom’s food is better, I think Eon will be a bit sad. But the food she makes is so good as well. 

My favorite fruit is dragonfruit, but it’s a bit expensive so I can’t eat it often.

 

What personality trait do you wish you had?

I want to be very meticulous because I can’t organize my thoughts, I’m clumsy, and can’t organize things.

 

If you had a theme song what would it be?

Bobby’s YGGR? No, wait. Beenzino’s Aquaman.

 

Why this song? 

That’s the song that made me into hip hop

 

What did you eat growing up to make you so tall? 

My grandma’s infinite love, and my parent’s superior genes.

 

What are you listening to nowadays? Music, podcast, etc.

Nowadays, I’m watching YouTube about soccer strategies because I dont think I’m good enough to win future soccer games.

 

What’s your go to song at Karaoke place? 

Indigo

 

What’s the most memorable gift you’ve ever received?

A long, handwritten letter by Eon. It was very touching when I received it. Um… I can’t express it with a single word.

 

Is there a skill/ hobby you would like to master?

I want to be good at coding

 

What’s the funniest childhood memory/ experience you have?

When I was young, I heard that eating raw onions taste like apples, so I played rock-paper-scissors with my friends and the loser ate the raw onion. However, I ended up losing, and I remember crying because it was so spicy.

 

What’s the most embarrassing moment in your life?

Well… It all started when my mom said “Seungchul come here” as she purchased cheap swimming pants from the Internet. I’m pretty sure it was less than $10, but I never wore it. I planned to go to the swimming pool with my friends, but that was the first time I wore them. It was so much fun during the first 30 minutes. Um… Yeah… Um… I don’t usually wear my underwear when I go to a swimming pool. *awkwardly laughs* So I was sitting in the pool… Um… Eon saw that my pants ripped. She burst out in laughter and my friends looked at her wondering what was going on, and Seungchul was grabbing his pants with a puzzled look on his face.

 

Also, when I was in 9th grade, I was studying and staying up all night. I was so sleepy that my body felt asleep as well and I had sleep paralysis. No matter how much I could move, I couldn’t wake up. I was aware that I was sleeping in an uncomfortable position and people were looking at me. I was trying to move my pinkie because that’s usually how I wake up from sleep paralysis. So I said to myself, “Let’s just move my pinkie, please.” and it felt as if I was struggling for 30 minutes. I made a loud noise with my chair when I woke up. But the study room at my school is like a private silent study room, so I could feel that people around me were pretending that they didn’t see anything. I could hear people laughing around, so I was grateful and embarrassed. 

 

What movie can you watch over and over without ever getting tired of?

Miracle in Cell No.7! I think I will cry every time I watch that film. 

 

When have you felt your biggest adrenaline rush? 

I lost my arm playing football during my senior year, but I couldn’t feel the pain.

 

If you were given a one-minute ad slot during the superbowl (or any other huge event more relevant to you), what would you fill it with? 

A cheap, unrippable swimming pants.

 

What event in your life would make a good movie?

Oh… there’s a lot…

Oh! I was in high school I was on the junior varsity basketball team, and my school was so small that there were only six of us. However, there are five people playing basketball. There was no sub, and one of them got hurt. So the five of us were playing, and the other team had more than 10 players. But we won by one point! We won in a very dramatic way.

 

What food combination would you want to ban?

Drinking protein powder with water tastes so bad. I mean the direction says to drink it in that way, but it’s so bad

 

What would be your “perfect” day?

Getting up at 8am and not taking a nap until 12am, and doing what I have to do on that day

 

What do you think separates your true friends from your acquaintances?

Um… For me… Whether it’s soccer or basketball, I have to play a game.

 

What video game(s) do you frequently play? If so, what’s your tier?

Brawl Stars. I have 10,000 trophies and Eon has 15,000

 

What accomplishment are you most proud of? 

When I call my family myself because I forget often

 

Have you ever worked a part-time job and what was your most memorable experience? (good or bad)

I worked at a bakery called Escape. Well… there were not a lot of customers. I mean there were some good experiences. First of all, it’s nice that there’s not a lot of people around, but there’s no one else so it’s cheap. Also, it feels as if I’m working at a factory. And the time to package the bread gets faster every day. I think you can leave it up to me when there are packaging duties. I’m the best one for wrapping. 

I worked at a wedding hall illegally when I was in middle school in Korea. It said, “Water is self-service.” but a drunk man suddenly shouted “Bring me water!!!” so I said, “Oh… water is self-service”. But the drunk man kept getting mad at me, so I told my manager, but he kept shouting. So I remember talking about that drunk man with my manager.  

 

What’s the most beautiful place you’ve ever seen?

I went to Guatemala for a mission trip. The sunset was so beautiful. Everyone needs to see it.

 

What’s your favorite smell in the whole world?

I was living in Creekside residence. I didn’t eat anything that day, so I was starving as I went in my dorm room that evening. But my roommate was eating Chipotle with a delicious, mouthwatering smell. That smell was so good. Unforgettable. And will you emphasize Creekside?

 

What is the sound you love the most?

Them beats, ha.

 

What’s your favorite movie quote? Song quote? 

“You cannot always avoid a loss in life” – The Unjust (2010)

 

UKA 

What position do you have in UKA? 

Project director in operation department

 

What made you want to apply for that position? 

There was a project I wanted to do, and if I could help others with projects, I wanted to help.

 

How long have you been a part of the UKA? 

I’ve been watching before this organization was founded, and as soon as my friends made it, I became the very first member.

 

Why did you join UKA? What, if anything, intrigued you?

First, I felt a lot since I watched all the efforts we put into this when we first made it. I wish I could challenge and maintain this organization for a long time since my close friends established it.

 

What does the UKA do for you that other clubs/ orgs can’t? 

The major thing is that other clubs can’t do Korean cultural features. Also, I’m Korean and I can help others in Korean sentiment.

 

What kind of impact has it had on your life so far?

Well… I can create valuable memories and frie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