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gmin Park

한국어

소개

Q: 이름

A: 박정민

 

Q: 학년 및 전공

A: 2학년 교육학과

 

Q: 이 전공을 선택한 이유는?

A: 옛날부터 애들을 되게 좋아해서→↗ 이 전공을 하면 아이들 심리에 대해서 배울 수 있고 나중에 선생님이 되면 도움이 될 것 같아서

 

Q: 별명이 있는지?

A: 으흐흐흐흐흥 아 있지 있죠~ 루피! 내가 말할때 닮았대

 

나에 대해서… 

Q: 내 자신을 어떻게 묘사하는지?

A: 음… 좀 밝고, 에너지 있고, 새로운 것 도전하기 좋아하고. 그냥 항상 밝은 것 같아

 

Q: 원하는 성격이 있다면?

A: 너무 밝기만 하니까 좀 꼼꼼한 성격이 있었으면 좋겠고 그리고 끈기있는 성격

 

Q: 내 성격 중에서 어느 것이 가장 도움이 되나요?

A: 음… 사교성 좋은 것? 내가 사람들 만나는걸 좋아해서 다른 사람들한테 쉽게 다가갈 수 있다는 것! 그리고 밝고 사교성이 좋은 편이라 주변 사람들이 나를 잘 챙겨준다는게 좋은 것 같애.

 

Q: 가장 좋아하는 음식은?

A: 떡볶이

 

Q:가장 싫어하는 음식

A: 당근

 

Q: 캠퍼스 주변에서 가장 좋아하는 음식점은 어딘가요

A: 아!!!!! 유티포 그 다음에… 돈도 괜찮은거 같애. 그리고 가장 중요한 곳은 지원이네 집

 

Q: 노래방 18번은?

A: 최근에 노래방을 간 적이 없어서… 근데 내가 제일 좋아하는 노래는 정준일의 안아줘 (남자가 나한테 불러주면 좋을듯 끼야악 ㅎㅎㅎㅎ)

 

Q: 가장 기억에 남는 장소는?
A: 디즈니월드! 너무 예쁘더라… 내가 디즈니 캐릭터를 되게 좋아해서 거기서 일하고 싶었어.

 

Q: 가장 좋아하는 영화는?
A: ‘Real Steel’ 이게 로봇 영화인데 약간의 감동도 있어. 또, 내가 감동적인걸 좋아한단말야~?

 

Q: 다시 봐도 안 질리는 영화/드라마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A: 두갠데… 이종석 나왔던 피노키오랑 사랑의 불시착

사랑의 불시착은 봐도 봐도 질리지가 않아

 

Q: 내 인생에서 한 장면을 영화로 낸다면 어떤 장면일까요?
A: 오스틴 대학교 붙었을때..? 왜냐하면 내가 굉장히 불안했던 시기였고 자신감이 있다가도 없었고 해서 붙은거 보고 울었던 기억이 있어… 허허헛

 

Q: 비가 오는 날에는 무엇을 하고 싶은지?
A: 비가 오는 날엔 할 수 있는게 굉~장히 많죠~ 약간 올드 팝이나 발라드를 들어야하고 그리고 책을 옆에 두지만 제대로 읽지는 않고 한 두장 정도..! 그래야지 비오는 날의 분위기에 빠지면서 옛날 사진을 찾아서 보는거지. 그리고 21살이 넘었으니 술은 

 

Q: 나에게 가장 “완벽한” 날이란?

A: 가장 완벽한 날… 음… 기본적인 것들을 차례로 하는 것! 아침에 일어나서 샤워하고 친구랑 점심 먹으러 나갔다가 해야 할 것들 하고 다른 사람들도 만나고. 대체적으로 소소한 것들을 할 수 있는 날? 특히 요즘 시기에 소소한 것들을 하기가 어려워져서. 생각해보니까 예전에 누렸던 정상적인 학교생활이 나한테는 특별한 이벤트보다 더 완벽할 것 같아 오호홍

 

Q: 만약 무인도에 갇혔다면, 가장 먼저 할 것은?

A: 먼저, 울 것 같아. 뭘 해야하지 하면서 울다가 뭐라도 기본적인 것들을 생각해야겠지..? 예를 들어 불을 어떻게 지피는지. 일단 살아남기 위한 것들을 생각해볼듯..?

왜냐하면~ 앞으로 살면서 해야할 것들이 많아… 그렇기 때문에 무조건 살아남도록 노력을 해야 해~ 

 

Q: 시간 여행을 할 수 있다면, 어디로 가고 싶은지?

A: 미래에 가서 내 미래의 남편이 누구인지 사실 되게 궁금해 

 

Q: 어렸을때 가장 웃겼던 기억이나 순간은?

A: 고등학교 1학년때 내가 한국에 있을때였고, 스승의 날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를 하고 있었어. 담임 선생님이랑 우리랑 같은 교실에 있으니까 어떻게 해야 서프라이즈를 준비할 수 있을까 고민을해서 내가 아픈척을 하기로 했어. 근데 내가 아픈척을 너무 못한거야. 누가 봐도 나는 안아파 보였던거지 그래서 선생님이 서프라이즈 눈치를 채신 것 같았어. 그래서 내 되도 않은 아픈 연기가 되게 웃겼던 것 같애… 

 

Q: 살면서 가장 후회했던 순간은?
A: 어렸을때 발레를 준비했었는데 예술 중학교를 떨어지고 바로 그만뒀어. 근데 아직 발레에 대한 미련이 남은 것 같아… 그래서 떨어졌어도 한번이라도 더 도전해볼껄 이라는 후회가 좀 되는 것 같아.


유카

Q: UKA에서 무슨 직책을 맡고 있나요?

A: 홍보 담당

 

Q: 무엇때문에 UKA에 들어오게 되었나요?
A: 우선 학부생 한인회에 들어가면 다양하게 많은걸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 같고 다른 한국 사람들을 만나보고 싶어서 들어오게 됐지~ 실제로 유카에서 많은 프로젝트를 해서 좋을 것 같은데 아쉬운건 많은 사람들이 유카를 잘 모른다는 것?

 

Q: UKA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A: 2학기때 소셜그룹 했던 것! 그때가 처음으로 유카 멤버들끼리 편하고 친하게 놀았던 것 같애. 그 날 새벽 3시까지 보드게임 하면서 놀았던 기억도 있고. 우리 그룹은 그 날 이후로도 계속 단톡방으로 얘기하고 몇번 따로 모였지.

 

인터뷰를 마치며

Q: 2019년 가을학기부터 2020년 봄학기 까지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다면?
A: 많지~ 제일 좋았던건… 아 민망하다 ㅎㅎ 친구들이랑 크리스마스 파티를 했단말야~ 할로윈때도 하고~ 그때가 제일 좋았던것 같아. 공부(?)랑 학교 행사로 바쁜 1학기였는데 친구들끼리 홈파티를 했던게 약간 진짜 대학생이 된 기분이였어. 또… 봄학기에 친구들이랑 봄방학 시작하자마자 우리 일주일 뒤에 보자고 하고 인사를 했는데..! 지금까지 못보고 있다는게 평생 기억에 남을 것 같아… 그리고 풋볼 경기 보러 갔던 것도 좋았지. 고등학교 풋볼 경기랑은 많이 비교가 되더라고.

 

Q: 기대하고 있는것들이 있다면?
A: 굉장히 많지~ 난 항상 기대하고 있는것들이 많기 때문에!

우선 내가 이번 학기에 학교를 안 가서 학교에 대한 기대는 없고. 알바를 곧 시작할 것 같아. 내가 미국에 와서 처음으로 알바를 해보는 거라 기대가 되고. 또… 학교 시작하고 시간이 지나서 코로나도 조금 줄어들면 사람들도 만나고 돌아다닐 수 있길 바라고 있지… 사실 지난 5개월 동안 내가 친구를 딱 2번 만났어… 허헛 그리고… 다음주에 지원이를 만나는게 굉장히 기대가 되지~

 

Introduction

Q: What’s your name?

A: Jeong Min Park 

 

Q: What is your year and major?

A: Sophomore, general education

 

Q: Why did you choose this major?

A: I’ve always loved little kids! If I major in this field, I can learn about children’s psychology and it I think it would be useful when I become a teacher.

 

Q: Do you have any nicknames?

A: Uhhhhhh, I do! Loopi! People say we’re similar when I talk. 

 

About me… 

Q: How do you describe yourself?

A: Um… a little bright, energetic, and I like to try new things. I just feel like I’m always very bright. 

 

Q: What personality trait do you wish you had?

A: Since I’m a very bright person I wish I was a little more meticulous and persistent. 

 

Q: Which of your personality traits do you find the most useful?

A: Hm… My sociability? Since I like meeting people it’s really easy to approach others! Also, people around me take good care of me because I’m bright and can get along with others very well.

 

Q: What is your favorite food?

A: Ddeokbokki (spicy rice cake)

 

Q: What is one food you absolutely hate?

A: Carrots

 

Q: Favorite place to eat on campus?

A: Ah!!!!! UTea Pho, also Don is good too. The most important place is Jiwon’s house. 

 

Q: What’s your go to song at Karaoke place?

A: I haven’t gone to karaoke recently… but the song I like the most is Jung Joon Il’s ‘Hug Me’ (I would like when a guy sings this song to me hehe) 

 

Q: What is the most memorable place you’ve been?

A: Disney World! It’s so pretty… I used to want to work there because I really love Disney characters.

 

Q: What is your favorite movie?

A: ‘Real Steel,’ it’s a robot movie but it’s also really moving. I really like touching/emotional things like that! 

 

Q: What movie/drama can you watch over and over without ever getting tired of it?
A: I have two… Pinocchio with Lee Jong Suk and Crash Landing on You. No matter how many times I watch Crash Landing on You I never get tired of it.

 

Q: What event in your life would make a good movie?

A: When I got accepted to UT..? Because back then I was super nervous and had no confidence so I remember crying when I saw the acceptance letter.

 

Q: What do you like to do on a rainy day?
A: There are ~so~ many things I’ll do on a rainy day. I have to listen to old pop or ballads and I like to keep a few books next to me but I don’t intensely read them, just a few pages..! Then, I can enjoy the mood of a rainy day and I can browse through the old pictures. Also, alcohol is +ɑ since I’m over 21.

 

Q: What would be your “perfect” day?

A: My perfect day… hm… just doing basic things one by one! Waking up in the morning, showering, going out to eat lunch with friends, taking care of whatever I need to do and also meeting other people. Generally, a day when I can do small things? Especially, nowadays it’s hard to do even basic things. Now that I think about it, the normal school days we used to have seem more ‘perfect’ compared to special big events. 

 

Q: If you were placed on a deserted island, what would be the first thing you would do?

A: First, I would probably cry. While figuring out what to do I would cry and think about the basic things I’ll need to do. For example, how to make a fire. I’ll think of the things I need to do to survive…?

Because~ There are a lot of things we have to do throughout our life… Therefore, we need try hard and do our best to survive~

 

Q: If you could time travel, where would you go? 

A: I would go to the future and see who my husband is because I’m actually really curious. 

 

Q: Any funniest childhood memory/experience?

A: My freshman year of highschool when I was in Korea! We were preparing for a surprise since it was Teacher’s Day (May 15th). My homeroom teacher and I were in the same classroom, so was wondering what to do for a perfect surprise. So I decided to pretend to be sick. But I was awful at acting. I didn’t seem to be sick at all, so I thought my teacher was already aware of this surprise… So my awful acting skill was quite funny… 

 

Q: When was the most regretful moment in your life?

A: I prepared ballet when I was young, but I dropped out of arts middle school and quit right away. But I still have some lingering feelings about ballet… So I regret that I didn’t try once again.

 

UKA

Q: What position do you have in UKA? 

A: Public relation director

 

Q: Why did you join UKA? What, if anything, intrigued you?

A: First, it seemed like it was an opportunity to get a lot of support from a Korean college club and I wanted to meet other Koreans, so that’s why I joined. Also, UKA holds various projects, but actually it sucks that it seems like not a lot of people know about UKA?

 

Q: Memorable moment from UKA?

A: The social group during the second semester! I think that was the first time people closely gathered around. On that day, I remember staying up until 3 a.m. playing board games. Even after the event, we consistently talked to each other through group chat and hung out a few more times.

 

Closing Statements

Q: What is one of your most memorable moments during Fall 2019 to Spring 2020? 

A: There are so many! Most memorable… Oh, it’s a little embarrassing hehe Well, I had a Christmas party with my friends, and also for Halloween. I think those were really memorable. Since the first semester is busy with studying(?) and other school events, but having a home party with my friends felt as if I became a ‘real’ college student. Also…  As soon as spring break started, I said to see each other within a week to my friends…! But I haven’t seen most of them until now and will be very memorable throughout my life… And the football game was good as well. It compared a lot with the high school football game.

 

Q: What are some things you’re looking forward to?
A: There are sooo many because I always have so many things I’m looking forward to! First, since I’m not going to campus this semester there’s nothing to look forward to concerning school. I might start a part-time job soon. I’m excited because it’ll be my first part-time job since coming to the US. Also… I’m hoping that once school starts corona will get better and I can meet people and just be able to go out. Honestly, I’ve only seen my friends exactly two times in the past five months… But next week I’m really looking forward to seeing Jiwon.